기획기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기획기사

[위기시리즈] 1. 에너지 위기...선진국 시장 개척

  • 작성일 2013.08.16
  • 조회수 46506

 

 

 

에너지 위기...선진국 시장 개척 

 

 


 

 

[앵커]

폭염으로 하루하루가 위태로운 전력난을 맞고 있는 요즘 우리나라 뿐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에너지 위기가 심각합니다.

에너지 수입의존도 96%에 육박하는 우리나라에서 에너지기술과 정책이 무엇보다 중요한 이유입니다.

YTN은 세계적 수준으로 올라선 우리나라 에너지효율기술과 보다 적극적으로 바뀌고 있는 해외시장 개척 등을 3차례에 걸쳐 '기획시리즈'로 보도합니다.

첫 번째 시간으로, 선진국 해외시장을 두드리는 우리의 에너지기술입니다.

이정우 기자입니다.

 

[기자]

저등급 석탄을 고급 석탄으로 만드는 세계 최고의 기술과 경제성이 뛰어난 이산화탄소 포집기술.

신재생 자원지도와 태양열을 이용한 고온 열원생산기술.

흐름 전극을 이용한 축전식 해수전력 저장기술과 첨단 에너지저장시스템.

냉난방 에너지를 30% 절감하면서 실내온도를 평균 25도로 유지하는 '3025 프로젝트' 등 우리나라 에너지 기술과 정책이 세계시장 가판대에 나왔습니다.

 

[인터뷰:김민성, 에너지연 에너지효율연구단장]

"이 프로젝트 같은 경우는 에너지 환경에 관심이 많은 캘리포니아 같이 인구밀집지역이 높고 산업활동이 활발한 곳에서 적극적으로 이용할 수 있으리라고 생각됩니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 미국 워싱턴에서 처음 개최한 기술설명회는 국내 에너지기술과 기업들이 세계로 진출할 수 있는 가교 역할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인터뷰:탐 웨이리치, ACORE(신재생에너지협회) 부회장]

"한국의 국가 에너지 목표가 아주 잘 세워져 있다고 생각하고 그렇기 때문에 미국과 한국사회에서 협력 가능성이 매우 긍정적이라고 생각합니다."

미국 에너지부와 해외공관 담당자, 관련 전문가 등 해외 각국에서 70여 명이 참가해 국제 네트워크를 통한 협력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인터뷰:장영진, 주미한국대사관 상무관]

"에너지 저장 분야에 있어서 미국이 우리의 기술협력에 많은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이 세미나를 계기로 앞으로도 한미 간에 에너지협력에 있어서 큰 진전이 될 걸로 생각합니다."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포함한 국내 에너지기술이 총망라하면서 기술사업화와 미국시장 진출 등 에너지분야 선진국과의 상호협력이 촉진될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에너지 세계 최대 강국인 미국에서의 이번 설명회는 그동안 개발도상국을 대상으로 펼쳐졌던 우리의 에너지기술 정책에 새로운 변화를 의미하고 있습니다.

 

[인터뷰:황주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장]

"워싱턴은 세계 정치의 중심이자 경제의 중심, 또 각종 아이디어들의 중심지입니다. 따라서 여기 모여 있는 주미 외국대사관들은 전부 에너지 문제에도 관심이 있습니다."

 

에너지 사용량 세계 8위이면서 온실가스 배출국 5위인 우리나라.

에너지기술의 국제교류와 시장개척 등 세계화를 시급히 추진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습니다.

YTN 이정우[ljwwow@ytn.co.kr]입니다.

 

원본기사

http://search.ytn.co.kr/ytn/view.php?s_mcd=0115&key=201308160102071271&q=%BF%A1%B3%CA%C1%F6+%C0%A7%B1%E2+%BC%B1%C1%F8%B1%B9+%BD%C3%C0%E5

 

 

Print Back

전체 228건의 게시물이 조회되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2013.12.13 47,589
2013.12.13 45,327
2013.08.21 47,357
2013.08.20 46,407
2013.08.16 46,507
2012.10.24 49,816
2012.10.24 49,455
2012.10.23 47,558
2012.10.23 46,275
2012.10.18 47,754
2012.10.16 46,762
2010.10.20 43,293
2008.12.23 42,631
2008.12.23 41,490
2008.12.23 43,0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