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기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기획기사

압력밥솥으로 밥 짓듯 코팅한다

  • 작성일 2020.03.24
  • 조회수 18215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해양융복합연구팀 정남조 박사. 에너지기술연구원 제공


[파이낸셜뉴스] 압력밥솥으로 밥을 짓듯이 매우 얇고 고르게 코팅할 수 있는 새로운 기술이 개발됐다. 이 코팅 기술은 촉매를 만들기 위해 연구개발됐지만 다양한 제품을 제작하는데 활용할 수 있어 파급력이 상당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해양융복합연구팀 정남조 박사는 22일 자가 기화압을 이용해 다양한 구조의 제품을 균일하게 코팅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기술은 나노미터 두께로 코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코팅 재료의 낭비를 줄이면서 산업폐기물까지 최소화해 친환경적이다.

 

이 기술은 그물망이나 수세미 같은 3차원의 복잡한 구조에도 일정하게 코팅할 수 있다. 연구팀은 접전체 위에 이황화몰리브덴을 얇고 고르게 코팅하기 위해 액체상태의 물질이 기체로 바뀌는 기화압을 적용했다. 그결과 이황화몰리브덴이 마이크로미터 두께로 거의 대부분 집전체에 씌워지고 남지 않았다.

 

이 방식은 코팅에 쓰이는 물질을 원하는 두께만큼 사용한다. 남는 양을 따로 회수할 필요없이 99% 이상 쓰이는 것이다. 정남조 박사는 "공정자체가 효율적이고 경제성이 뛰어나 미국과 유럽에 특허까지 받아 놨다"고 말했다.

 

기존 코팅 방식은 전기 분해 원리를 이용하는 전기도금이나 집적회로 생산라인 공정에서 주로 쓰는 진공 증착법인 스퍼터링이다. 이 방식들은 코팅에 사용하는 물질을 10~20%만 쓰고 나머지 80%는 버려진다. 즉 코팅에 입히는 물질을 다 쓰지 못하고 폐용액으로 많이 버려져 낭비가 심하고 환경오염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monarch@fnnews.com 김만기 기자


기사원문링크 : https://www.fnnews.com/news/202003221028074655

Print Back

전체 225건의 게시물이 조회되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2020.11.30 12,022
2020.11.30 12,887
2020.11.30 12,803
2020.11.11 11,003
2020.11.02 12,881
2020.10.28 12,785
2020.10.26 13,256
2020.10.23 13,606
2020.10.20 10,286
2020.10.06 14,334
2020.10.06 14,044
2020.10.05 13,702
2020.09.11 14,890
2020.09.07 14,789
2020.08.12 14,39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