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기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기획기사

기후변화가 가져온 에너지키워드 '청정'... LNG발전 수출길 열린다

  • 작성일 2020.02.25
  • 조회수 18881

그림입니다.

원본 그림의 이름: 200220_spot1_002_1.jpg

원본 그림의 크기: 가로 640pixel, 세로 360pixel

[앵커멘트]

한전과 에너지기술연구원이 힘을 합쳐 적은 비용으로 탄소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소재와 공정을 개발하고, 실증에도 성공했습니다. 기술이 상용화 되면 기후변화로 탄소배출을 엄격히 규제하고 있는 해외시장 수출 길이 열리게 됩니다.

문수련기자가 현장에 직접 다녀왔습니다.

 

[기사내용]

회색의 긴 파이프가 5층 건물 높이로 이어져 있습니다.

 

이 파이프 안에서는 한전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작은 알갱이가 순환하면서 LNG를 연소해 전기를 만들어 냅니다.

 

기존 LNG발전소에서는 공기와 연료를 접촉시켜 전기를 생산했습니다.

 

전력연구원이 개발한 소재는 순산소로 이루어져 있어 연소과정에서 물과 이산화탄소를 분리할 수 있습니다.

 

또 질소와 연료가 접촉하지 않고 화염 없이 연료가 연소되기 때문에 미세먼지 유발물질인 질소산화물이 거의 배출되지 않습니다.

 

[류호정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기후변화본부 본부장 : 저희가 개발한 기술은 별도의 분리설비가 필요 없이 고농도의 CO2를 응축해서 분리할 수 있습니다.]

 

이 기술을 LNG 발전소에 적용하면 이산화탄소 감축량은 연 15만톤에 이를 것으로 예상됩니다.

 

발전 효율이 약 4% 향상되는 것은 물론, 운영비용도 40% 가량 줄어 운영 이익 또한 늘어나게 됩니다.

 

탄소배출을 줄이는 것이 세계적인 화두로 떠오른 만큼 기술의 수출 가능성 또한 커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백점인 한전 전력 연구원기후대응연구실 팀장 : 특히 환경규제가 강화되고 잇는 유럽 등에 수출이 가능할 것으로도 기대하고 있습니다.]

 

태양광에 이어 국내에서 독자 개발한 고효율·친환경 LNG 기술이 또다른 수출 실크로드를 열어 갈 것으로 기대됩니다. 머니투데이방송 문수련입니다.

 

기사 원문 : http://news.mtn.co.kr/newscenter/news_viewer.mtn?gidx=2020022009410143578

Print Back

전체 225건의 게시물이 조회되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2020.11.30 12,022
2020.11.30 12,886
2020.11.30 12,803
2020.11.11 11,003
2020.11.02 12,880
2020.10.28 12,785
2020.10.26 13,255
2020.10.23 13,605
2020.10.20 10,286
2020.10.06 14,334
2020.10.06 14,042
2020.10.05 13,700
2020.09.11 14,889
2020.09.07 14,788
2020.08.12 14,3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