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구원뉴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뉴스

해상풍력 안전기술 고도화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작성일 2023.04.28
  • 조회수 159479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한국전기안전공사 업무협약식

(왼쪽부터 한국전기안전공사 박지현 사장,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김종남 원장)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원장 김종남)과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박지현)이 26일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제주글로벌연구센터에서 해상풍력 안전기술 고도화를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들 기관은 협약에 따라 ▲해상풍력 전기안전 분야 교육, 연구, 인력교류 해상풍력 안전 기술개발, 컨설팅, 점검·진단 기술 협력 ▲해상풍력 관련 중소·중견기업 기술지원 협력 ▲전기설비 사고조사 및 원인분석을 위한 기술지원 등에 협력하기로 했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 발전사업 허가와 개발사업시행 승인을 취득한 2MW 

해상풍력발전기(오른쪽)와 3MW 해상풍력발전기(왼쪽)


이번 협약은 에너지 전문 연구기관인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과 국내 전기설비검사 및 전기안전 기술 전문기관인 한국전기안전공사가 5MW 규모의 월정 해상풍력을 활용하여 고정식 해상풍력 검사기준 마련 및 안전기술 연구개발을 공동으로 수행하기 위해 추진되었고, 향후 부유식 풍력 분야까지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또한 에너지기술연구원에서 중점적으로 연구하고 있는 초대형 풍력발전 소재부품, 유지보수 기술, 공인 성능시험 기술 등을 접목하여 안전기술에 대한 경쟁력을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김종남 원장은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 B안에서는 우리나라 최종에너지 소비의 45%가 무탄소 전기이고 전기의 20%를 풍력이 담당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현재 국내 전체 발전량의 0.5%만 풍력이 담당하고 있어 앞으로 많은 풍력 설비의 증설이 필요하다.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국내 해상풍력 보급 확대에 대비하여 아직 체계화되지 않은 해상풍력 안전기술을 고도화하여 실질적으로 국내 해상풍력 산업을 지원할 수 있는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우리나라 탄소 중립 및 기후변화 대응 기술활성화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두 기관이 긴밀히 협력하자”고 밝혔다.

Print Back

전체 1건의 게시물이 조회되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2023.04.28 159,4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