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기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기획기사

[파이낸셜뉴스] "CCUS 고도화가 탄소중립 해법"

  • 작성일 2021.06.18
  • 조회수 5792

김종남 에너지기술연구원장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의 고도화는 앞으로 탄소중립시대를 실현하기 위한 실질적인 해법이 될 것이다." "대용량의 CCS(포집·저장)기술 상용화를 위해선 연간 50t 이상의 이산화탄소를 포집해서 압축, 이송한 후에 지중에 저장하는 기술의 실증과 CCS 비용을 낮추는 기술의 개발이 필요하다"

 

김종남 에너지기술연구원장(사진)17일 파이낸셜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지금까지 이산화탄소 포집기술 개발은 발생원 중에서 이산화탄소를 가장 많이 배출하는 석탄 화력발전소 배가스를 대상으로 진행됐다"면서 "하지만 탄소중립을 위해 석탄화력발전소는 가동이 중지될 예정이라서 앞으로는 액화천연가스(LNG)발전과 천연가스를 활용한 수소 생산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도 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에너지기술연구원은 최근 SK E&S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CCUS 상용화를 위한 기술개발을 추진키로 했다. 에기연이 확보하고 있는 이산화탄소 포집용으로 개발된 습식포집흡수제(MAB 흡수제) 기반 포집기술을 고도화해 LNG발전과 수소생산시 발생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하는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선 재생에너지를 빠르게 확대하는게 중요한데 재생에너지는 전력생산의 변동성 문제, 간헐성 등의 약점이 있다.

 

이 때문에 LNG 발전이 재생에너지의 간헐성을 보완해줄 수 있는 '파트너 에너지'로 꼽힌다. LNG는 석탄에 비해 온실가스를 적게 배출하지만 기본적으로 화석연료이기 때문에 이산화탄소를 포함한 온실가스를 배출할 수 밖에 없다.

 

이번 연구를 통해 LNG 발전에 CCUS 기술을 접목해 LNG발전의 온실가스 문제를 해결하고 탄소중립을 위한 실질적인 해법을 마련한다는 설명이다.

 

CCUS 기술은 기후위기 극복을 위한 중요 에너지원으로 꼽히는 수소 가운데 무탄소 수소인 블루수소 생산을 위한 핵심기술이기도 하다.

 

김 원장은 "CCUS 기술은 탄소중립을 위해 다른 모든 수단을 동원해도 어쩔 수 없이 발생되는 이산화탄소를 처리하는 최후의 기술"이라며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포집기술 고도화 연구개발을 통해 탄소중립을 위한 실질적 솔루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기사원문링크 : https://www.fnnews.com/news/202106171820173871


Print Back

전체 225건의 게시물이 조회되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2021.08.10 6,872
2021.08.05 5,655
2021.08.04 5,034
2021.08.02 4,916
2021.07.27 5,030
2021.07.16 5,690
2021.07.12 5,284
2021.06.24 5,701
2021.06.22 5,833
2021.06.22 5,694
2021.06.21 6,014
2021.06.18 5,793
2021.06.07 6,321
2021.05.17 6,741
2021.05.13 7,28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