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기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기획기사

[동아일보] 탄소중립 위한 CO₂ 처리 기술 [내 생각은/류호정]

  • 작성일 2021.11.17
  • 조회수 4143

지구의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한국 등 세계 137개국은 탄소중립을 선언했으며 법제화를 마친 나라도 있다. 우리나라는 대한민국 2050 탄소중립 추진전략등 보고서를 통해 미국 유럽연합(EU) 영국 일본 중국과 같은 이산화탄소 포집·저장·활용 기술을 탄소중립을 위한 핵심 전략기술로 정했다. 한국 산업분야 온실가스 배출량은 2019년 기준 34600t이다. 하지만 제철 석유화학 정유 반도체 시멘트 등 탄소 다배출 산업이 주력 산업이라 각 산업에 맞는 탄소중립 기술 적용이 필수적이다. 이산화탄소 포집·저장·활용 기술을 산업에 적용하기 위해서는 우선순위를 정하고 최적화된 연구개발 및 상용화를 해야 한다.

 

첫째, 원료에 탄소 또는 이산화탄소가 포함돼 에너지를 전기로 공급하거나 원료를 수소로 전환하는 경우에도 이산화탄소를 배출할 수밖에 없는 산업에 최우선적으로 적용해야 한다. 둘째, 이산화탄소 포집 비용은 농도가 감소할수록 증가하므로 산업계 적용 초기에는 높은 농도의 이산화탄소 배출 산업에 적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셋째, 민간에 이산화탄소 감축 비용을 부담시킬 때 제품 생산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분리로 제품의 부가가치가 향상되는 산업에 먼저 적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마지막으로, 포집된 이산화탄소 저장소와 가까운 사업장 등에 우선 적용하는 것이 유리하다.

 

정부의 탄소중립 추진 전략 및 시나리오 발표와 2030년 국가 온실가스 감축 목표(NDC) 수정 과정에서 이산화탄소 포집·저장·활용 기술 비용 부담이 크고 실현 가능성이 낮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하지만 다른 기술로는 대체가 불가능하고 경제성이 향상된 국산 기술을 확보하면 탄소중립 실현 과정에서 국내 산업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다. 최근 코로나19로 배달이 늘면서 발생한 폐플라스틱 대란은 최종 처리 기술을 확보하지 못해 일어났다. 탄소중립 실현 과정에서 탄소를 최종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방법은 이산화탄소 포집·저장·활용 기술뿐이다. 더 늦기 전에 미래를 대비할 기술 개발이 필요하다.


기사원문링크 : https://www.donga.com/news/article/all/20211117/110281371/1

Print Back

전체 228건의 게시물이 조회되었습니다.

번호, 제목, 작성일, 조회수
2021.12.02 3,852
2021.12.01 3,994
2021.11.22 4,361
2021.11.17 4,144
2021.11.15 4,143
2021.11.10 4,193
2021.11.05 4,254
2021.10.28 4,415
2021.10.28 4,111
2021.09.28 5,111
2021.09.23 5,514
2021.09.16 5,116
2021.09.16 5,131
2021.09.06 5,958
2021.09.02 4,63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