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기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기획기사

영화 같은 ‘기후 통제’ 가능할까…현실에선?
2017.11.06 4617

날씨와 기후를 인간이 마음먹은 대로 지배한다. 


최근 개봉한 영화 '지오스톰'의 내용인데요. 


과연 현실에선 어떨까요? 


김예지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공위성을 쏘아 올려 인간이 자유자재로 날씨와 기후를 조정합니다. 


하지만 통제 시스템에 오류가 생기면서 결국 지구에 대재앙이 몰려옵니다. 


영화 속 이야기, 과연 현실에선 어떨까? 


실제로 중국은 2008 베이징 올림픽 직전, 화학 물질을 담은 로켓을 쏘아 올려 인공 비를 내렸습니다. 


미리 비를 내리게 해 개막식 당일 날씨를 화창하게 한 겁니다. 


우리나라는 기상 조절이 법적으로 금지돼 있습니다. 다만, 기상청장의 허가를 받으면 연구나 재해 예방 목적으론 가능합니다. 


현재 인공 강우는 실용화를 연구하는 단계입니다. 


지난 8년 간 32차례 실험을 통해 40%의 효과가 확인됐습니다. 


[장기호 / 국립기상과학원 연구관] 

"현재 기술로서는 조그만 지역 구름의 10% 정도만 비를 내리게 하거나 억제할 수 있는 기술이 알려져 있고 대규모적으로 많은 부분의 조절을 할 수 있는 건 어렵고." 


정부는 국지적인 날씨 조절보다는 기후 변화 대응에 초점을 맞추고 있습니다. 


올해만 790억원의 예산이 투입됐습니다. 


탄소 배출을 줄이고 탄소를 자원화하는 기술 개발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곽병성 /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원장] 

"기후변화는 특정 국가나 지역의 문제를 넘어 세계의 미래를 좌우하는 문제로 대두되고 있습니다." 


늘어나는 기상 이변에 대응하려는 인류의 노력이 주목됩니다. 


채널A 뉴스 김예지입니다. 


영상취재 : 박영래(대전) 

영상편집 : 손진석


원본 링크 : http://www.ichannela.com/news/main/news_detailPage.do?publishId=000000063533&cateCode=0005&subCateCode=000500

QRcode
%s1 / %s2
 

전체 85건의 게시물이 조회되었습니다.

기획기사
List Gallery Webzine RSS FEED

제목 작성일 조회수
2017.11.06 4,618
2017.09.28 7,165
2017.08.29 6,310
2017.08.08 7,815
2017.07.04 7,924
2017.04.21 7,706
2016.10.25 9,172
2016.10.20 9,209
2016.10.19 8,138
2016.10.17 10,007
2016.10.05 9,702
2016.09.28 8,773
2016.09.11 9,964
2016.09.02 9,761
2016.09.02 10,420